배우 채림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채림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배우 채림이 방송 출연에 대해 "아직"이라는 입장을 취했다.

채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많은 곳에서 찾아주시는데 일단은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이곳을 통해 드린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선뜻 긍정적 답변을 못하는 건 다른 이유가 아니라 방송 노출의 무게를 아직은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지 못해서"라며 "제가 그 무게가 어마어마한 걸 좀 아는 사람이지 않느냐"라고 아직은 준비되지 않은 상태를 밝혔다.

"물론 하게 된다면 제가 지금 하는 일에도 도움은 될 거다"라면서도 "하지만 제가 바라는 방향도 아니고 아이에게도 버거울듯하여 지금은 아니라는 결론을 가지고 있다. 저도 아이도 시간이 지나 모든 것들이 안정을 찾으면 꼭 지금의 손길을 잡겠다. 다시 한번 고맙다"고 전했다.

한편 채림은 2014년 중국 배우 가오쯔치와 결혼했다 지난해 12월 6년 만에 이혼했다. 2017년에 득남한 아들 리우 군과 현재 한국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하 채림 글 전문요즘 많은 곳에서 찾아주시는데..

일단은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이곳을 통해 드립니다.

제가 선듯 긍정적 답변을 못 하는 건 다른 이유가 아니라..

방송 노출의 무게를 아직은 감당할 준비가 되어있지 못해서입니다.

제가 그 무게가 어마어마한 걸 좀 아는 사람이잖아요~

물론 하게 된다면 제가 지금 하는 일에도 도움은 되겠지요.

하지만 제가 바라는 방향도 아니고 아이에게도 버거울듯하여

지금은 아니라는 결론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도 아이도 시간이 지나 모든 것들이 안정을 찾으면

꼭 지금의 손길을 잡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맙습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