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지 리아,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측 "명백한 허위사실"
폭로자 "입장 정리 중"
그룹 있지의 리아. /텐아시아DB
그룹 있지의 리아. /텐아시아DB


그룹 있지(ITZY)의 리아 측이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최초 폭로자가 "진실 밝히겠다"며 반박했다.

리아의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한 작성자 A씨는 25일 한 커뮤니티를 통해 "곧 입장을 다시 정리해서 글을 올리도록 하겠다. 혼란스럽게 만들어 죄송하다"며 "내가 알리고자 하는 이 글이 진실임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과거 리아가 돈을 빌린 후 갚지 않았고, 자신의 욕을 하고 다녔다고 했다. 이어 아무 이유 없이 자신을 무리에서 제외시키고 왕따를 시켰다고 털어놓았다.

이에 리아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해당 논란을 부인했다. 소속사 측은 "지난해 글쓴이를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혐의로 고소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법적 절차에 따라 그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본 사안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본 사안에 대한 고소를 추가로 진행하는 것과 더불어 이와 관련해 향후 악성 댓글, 허위 사실 유포 등을 통해 아티스트의 명예를 훼손하고 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공식 입장을 접한 A씨는 "허위사실 추가 고소라고? 이미 법적 대응 한 번 당했는데, 나 같은 일반인이 무슨 배짱이 있다고 또 허위사실을 유포하겠나?"라면서 "난 지금까지 사실 그대로를 이야기하고 있다. 입장 정리 중에 있으니 조금만 기다려주면 감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리아. /텐아시아DB
리아. /텐아시아DB
이런 가운데, 리아에게 학폭 피해를 입었다는 추가 폭로가 이어져 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25일 한 커뮤니티에는 'ITZY 리아 학폭 추가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B씨는 "작년부터 타 커뮤니티에 이름 언급 없이 최지수 학폭 피해자를 모은다고 글을 썼다"고 말했다. 리아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그는 현재 소속사에 의해 고소를 당했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B씨는 중학교 동창들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한 동창은 "(리아가) 급식 판에 있는 밥, 국, 반찬 다 섞어서 컵에 옮긴 후 강제로 다 먹였다"고 주장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