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제기
소속사 측 "고소 준비 중"
폭로자, 사과+원글 삭제
"일 커질 줄 몰랐다"
그룹 이달의 소녀 츄. /텐아시아DB
그룹 이달의 소녀 츄. /텐아시아DB


그룹 이달의 소녀 츄에게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자가 "과장된 내용"이라며 사과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는 츄의 학폭을 최초로 주장했던 폭로자가 쓴 글이다.

작성자 A씨는 "내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입을 뗐다. 그는 "학창 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다. 그 뒤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면서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나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것은 내가 부족한 탓이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 외 멤버들, 그리고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며 학폭과 관련된 모든 글을 삭제하겠다고 했다.
츄. /텐아시아DB
츄. /텐아시아DB
앞서 A씨는 자신이 츄와 중학교 동창이며, 과거 폭언을 비롯해 따돌림과 협박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해당 의혹을 부인하며 "근거 없는 허위 내용들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소속사 측은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 측은 이날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했다"며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혔다.

또한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알렸다.
다음은 츄의 학폭 의혹을 주장한 최초의 폭로자가 쓴 글 전문이다.
첫 폭로글을 썼던 글쓰니입니다.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습니다.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습니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입니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합니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습니다.

+글쓴이 맞아요.
다른 각도에서 찍은 졸업장입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합니다. 일이 이렇게 커질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어요.
다시 한 번 이달소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