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담이, '효리네민박' 출연 당시 청각 장애 모델로 화제
동갑내기 아이유와 여전히 친분 유지
서잔=정담이 유튜브 캡처
서잔=정담이 유튜브 캡처


모델 정담이가 JTBC '효리네 민박' 출연으로 인연을 맺은 가수 아이유의 미담을 공개해 화제다.

정담이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Q&A 영상을 공개하고 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주는 시간을 가졌다.

정담이는 2017년 '효리네 민박'에 출연했다. 그는 당시 청각장애를 가지고 있지만, 꿈을 향해 나아가는 모습으로 대중의 응원을 받았다. 정담이는 "출연 이후 삶의 변화가 컸다. 내 쇼핑몰을 열게 된 것도 (이)효리 언니와 대화를 나눈 뒤 자존감이 올라가서였다. 내 삶의 변환점이었다"고 말했다.
가수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가수 아이유 / 사진제공=EDAM엔터테인먼트
정담이는 "출연진과 연락을 하느냐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효리네 민박' 당시에 지은(아이유)이를 알게 됐다. 동갑이다보니 친구처럼 이야기를 나눴는데, 현실로 돌아와서 보니 아이유는 팔로워가 100만 명이 넘는 연예인이었다"며 "그래서 내가 먼저 연락하긴 어렵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촬영 당시 내가 사고 싶다고 말을 하고는 사지 못했던 물건을 기억하고는 '제주캔들을 보니 네 생각이 난다'라고 먼저 연락을 해줬다. 그 자체가 너무 고마웠다"고 밝혔다.

이어 "나중에 내가 예전부터 하고 싶었던 쇼핑몰을 열게 됐는데, 하루는 한 손님이 첫 주문인데 40만 원 가까이를 주문했더라. 고마워서 사탕도 넣고 그랬는데, 며칠 뒤 지은이에게서 '잘 입을게'라는 메시지와 함께 옷 사진이 왔다"며 감동 받았던 이야기를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