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뭐하니' 김승혜와 썸 발로 찬 조세호 "母도 연애 더럽게 못 한다고"


개그맨 조세호가 '썸'을 탔던 후배 개그우먼 김승혜의 등장에 긴장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놀면뭐하니?'에서는 엔터계 거물 카놀라유와 전설의 MC 유재석의 컬래버로 20년 만에 다시 돌아온 '2021 동거동락'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출연자는 홍현희, 김승혜, 조세호, 탁재훈, 제시, 데프콘, 김종민조병규, 김혜윤, 그룹 이달의 소녀 츄, 더보이즈 주연, 래퍼 이영지 등이었다.

김승혜가 직접 밝힌 '조세호와 썸' 스토리 이후 두 사람이 방송에서 처음 만나 기대를 모있디. 앞서 김승혜는 조세호와 썸을 탄 이야기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조세호는 "(썸 이야기를 듣고) 나도 굉장히 놀랐고 어머니가 전화가 오셨다, 연애 더럽게 못 한다, 나라도 별로겠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승혜가 다음 출연자로 등장했다. 김승혜의 모습에 조세호의 표정에는 긴장감이 감돌았고 엉성한 시선처리로 웃음을 유발했다.

김승혜는 4일 동안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 "이런 관심은 처음이었다. 너무 영광이었다"며 "실시간에 오를 수 있다고는 생각했는데 4일간 가더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승혜와 조세호는 마주보고 인사를 나눴다. 두 사람의 어색한 모습에 사람들은 "둘이 사귀었어요?"라며 '가짜 뉴스'를 생성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김승혜와 만나는 자리에) 남창희 왜 데려갔느냐"고 했고, 조세호는 "후배니까 혹시라도 나를 부담스러워하면 어떻게 할까 하는 생각에 초반에 분위기 풀려고 남창희 카드 데려갔다"고 해명했다. 또 김승혜와의 만남에 이동욱을 데려간 이유에 대해서는 "내 주변에 이동욱도 있다는 걸 보여주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