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승연, 유튜브 채널 '심야신당' 출연
매니저 성추행 폭로
"극단적 선택도 생각했다"
/사진=강승연 인스타그램
/사진=강승연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지망생 강승연이 전 매니저의 성추행을 폭로한 이후 심경을 고백했다.

강승연은 지난 6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의 '심야신당'에 출연한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심야신당'에 다녀왔다. 내 이야기를 하는 게 너무 떨려서 무슨 말을 하고 온 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돈되지 않은 나를 그저 예쁘고 귀엽게 봐주시던 정호근 선생님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사진=유튜브 채널 '푸하하TV'
앞서 강승연은 지난 5일 '심야신당'에 출연해 연예계 활동을 시작하려는 과정에서 겪었던 아픔을 공개했다. 그는 "가수를 하기 위해 도와주는 사람 없이 혼자 일을 시작했다. 노래도 부르러 다니고 회사도 만났는데 너무 많은 술자리가 있었다"며 입을 뗐다.

또한 "제대로 된 엔터테인먼트랑 계약하는 게 아닌 매니저 계약이었다. 그러다 보면 말도 안 되게 멀리 떨어진 행사장 인근의 모텔 같은 곳에서 지내야 할 때도 있다. 그런 상황에서 맞닥뜨리는 새로운 상황들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도와줄 사람이 없으니까 너무 무서웠다. 그때 내 나이가 22세였다. 너무 무서워서 뛰어내릴까 생각도 했다"고 전했다.

한편 강승연은 TV조선 '미스트롯', KBS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다음은 강승연 인스타그램 전문이다.
심야신당 다녀왔어요. 제 이야기를 하는 게 너무 떨려서 무슨 말을 하고 온지 모르겠지만 정돈되지 않은 저를 그저 예쁘고 귀엽게 봐주시던 정호근 선생님 정말 감사드립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