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경, 암 투병 중에도 드라마 출연
부산추모공원 안치
김보경 /사진=영화 '기담' 스틸컷
김보경 /사진=영화 '기담' 스틸컷


배우 김보경이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44세.

5일 한국일보는 김보경이 지난 2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김보경은 지난 11년 간 암으로 투병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1977년생인 김보경은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한 후 2001년 영화 '친구'로 데뷔했다. 해당 작품에서 그는 여고생 밴드 레인보우의 진숙 역으로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 밖에도 김보경은 영화 '창공으로', '기담', '북촌방향', '여름이 가기 전에', '은하해방전선', 드라마 '초대', '학교 4', '하얀거탑' 등에 출연하며 꾸준히 연기 활동을 해왔다.

그는 암 투병 중이던 2012년에도 KBS2 드라마스페셜 연작시리즈 '아모레미오'와 MBC '사랑했나봐' 등에 출연하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고인은 이날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됐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