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역배우 출신 승마선수, 전 연인 협박 혐의로 피소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역배우 출신 승마선수, 전 연인 협박 혐의로 피소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역배우 출신의 승마선수가 전 여자친구의 나체를 몰래 찍은 사진, 영상으로 협박을 하다 고소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경기 부천 오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달 아역배우 출신의 승마선수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소됐다.

A씨의 옛 연인인 B씨는 고소장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나체가 나온 사진과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며 A씨가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또 A씨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돈을 빌리는 방식으로 1억4천만원이 넘는 돈을 빼앗아갔다고도 주장했다.

B씨의 법률대리인은 "A씨가 동의 없이 사진과 영상을 찍은 뒤 유포하겠다며 영상물 1개당 1억원을 달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SBS '8뉴스'는 A씨가 B씨에게 동의 없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을 보내며 한 달 간 협박했다고 보도했다. 촬영물을 가족과 지인들에게 보내겠다는 협박에 여성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8뉴스' 측은 전했다.

A씨와 여성이 나눈 문자 내용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사진과 영상을 들먹이며 "도망이라도 나오는 것이 좋을 거야"라고 협박했고, B씨가 "힘들다. 그만하라"고 하자 "그럼 내가 기다린 값으로 500만 원만 보내주라"고 돈을 요구했다.

A씨는 SBS와의 전화 통화에서 "서로 그냥 장난친 거다. 내가 악한 마음먹었으면 다른 사람한테 보내지 왜 거기에다 보냈겠냐"며 B씨를 찾아간 것은 다시 만남을 이어가기 위함이었다고 했다.

A씨는 과거 아역 배우로도 활동했으며, 승마 선수로 전직한 뒤 아시안게임 등에서 국가대표로도 활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