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 김시덕 폭행 논란
김시덕 측 "저격 의도 NO" 해명
김기수 "피해는 다 주고…"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사진=김기수 인스타그램


개그맨 김기수가 폭행 의혹으로 문제를 일으켰던 개그맨 김시덕 측의 입장에 분노했다.

김기수는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개그였군요. 프로덕션에서 준비했고 본인은 연기하신 거군요. 피해는 다 주고 개그는 개그일 뿐인데 웃질 않았던 우릴 탓하시네요. 네 웃어 드리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시덕 측의 입장에 대한 기사들이 담겨 있다. 해당 기사에는 "김기수에게 저격 의도가 없었다. 피해를 본 모든 분에게 사과드리면서 더 신중하겠다"고 적혀 있다.

앞서 김시덕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린 영상을 통해 "내가 KBS 16기다. 당시 기수 반장 A씨에게 갑자기 뺨을 맞았다"고 밝혀 파문이 일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시덕튜브'
/사진=유튜브 채널 '시덕튜브'
해당 영상을 두고 일각에서는 A씨가 김기수라고 추측했다. 이에 김기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식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많은 분이 나에게 해명하라고 했지만, 나는 해명할 것이 없다. 내가 해명할 이유도 없고, 해명할 가치도 없기 때문"이라고 부인했다.

이어 "단 하나 말해야 한다면 KBS 개그맨 16기 동기들은 누구보다도 사이가 좋았다"고 강조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김시덕의 유튜브 채널을 맡은 윙윙스튜디오 측은 지난 28일 "웃음을 주고자 만든 영상으로 인해 논란이 생겨 본의 아니게 피해를 본 분들께 유감의 말씀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저 시청자 여러분께 웃음을 주고자 하는 코미디 프로그램일 뿐, 과거의 일로 누군가를 저격하거나 사과를 받고자 하는 의도로 제작된 영상이 아니다"라며 "개그를 개그로 받아들이고 악플로 서로 싸우고 상처받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김기수는 유튜브에서 구독자 12만 명을 보유하고 있는 뷰티 크리에이터로 활동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