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치타(왼쪽), 감독 겸 배우 남연우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치타(왼쪽), 감독 겸 배우 남연우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치타와 영화감독 겸 배우 남연우가 결별했다.

치타의 소속사 크다엔터테인먼트는 21일 "치타와 남연우가 최근 헤어졌다. 결별 이유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남연우의 소속사 호수컴퍼니 역시 "남연우가 최근 치타와 결별했다. 두 사람은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다"고 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치타와 남연우는 2018년 12월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남연우가 연출한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 치타가 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두 사람은 MBC '부러우면 지는 거야'에 함께 출연해 돈독한 연인 사이임을 과시하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