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정희가 화보같은 미모를 뽐냈다.

서정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주 침대에서"라며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정희는 딸 서동주의 침대에서 핑크빛 레이스 옷을 입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수수한 화장에도 인형같은 미모와 동안 비주얼을 뽐낸 서정희는 "레아랑 클로이가 눕기 전 저도 영역 표시 할래요"라며 "곧 제 자리는 없으니까요. 동주에게 저의 서열이 4위니까요"라고 말하며 서운함이 섞인 귀여운 투정(?)을 부렸다.

서정희는 최근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도서 ‘혼자 사니 좋다’를 출간했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