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JTBC, 인스타그램
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JTBC, 인스타그램


40kg을 감량해 화제가 된 개그맨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몸무게부터 성형여부까지 솔직 고백했다.

15일 이수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팔로워들이 다이어트 계기를 묻자 "혼자 양말을 신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인스타그램
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인스타그램
이수민은 "매번 엄마가 양말을 신겨 주셨을 정도"라며 "현재 키는 155cm, 몸무게 49kg이다"라고 말했다.

성형 여부를 묻는 질문엔 "잔디인데 인공 잔디"라며 간접적으로 성형을 했음을 고백했다.
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인스타그램
이용식 딸 이수민 /사진=인스타그램
이수민은 지난 10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해 놀라운 미모로 관심을 끌었고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들 김동영과 핑크빛 기류를 형성, 검색어에 올랐다.

김동영에 대해 이수민은 "그 분 지금 여기 있다"면서 "그날 처음 봤고 아직 한번 밖에 보지 못했다. 연락처는 주고 받았다"고 털어놨다.

임미숙이 "수민이가 살을 많이 뺀 것 같다"며 "얼마나 뺀 것이냐"고 묻자 수민씨는 "40㎏ 정도 뺐다"며 "5년 정도 운동을 꾸준히 해서 뺐다"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카시아 나뭇잎을 세며 줄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