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악플러 향해 경고
"무슨 말 해도 안 믿을 거면서 까기만"
"본인 인생이나 충실히 살길"
이민영 /사진=SNS
이민영 /사진=SNS


유튜버 이민영이 악플러들에 경고했다.

이민영은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참는 것도 한계가 있다. 그만 좀 하라. 무슨 말을 해도 안 믿을 거면서 혼자 판단하고 혼자 결단 내려서 까는 게 너무 웃긴다"고 적었다.

자신을 향한 악플에 불쾌함을 표한 것. 이민영이 올린 사진에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민영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글이 담겼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는 "성형하니까 확실히 예뻐진듯. 이민영 주작 때문에 자숙한 줄 알았더니 성형 때문에 자숙함"이라는 글을 남겼다. 게시글에 남겨진 댓글 역시 이민영을 향한 비난으로 가득차 있다.

이민영은 "사실이 뭐든 그냥저냥 까기만 바쁘고 성형으로 까는 것도, 제 별명 가지고 까는 것도, 아이 말투니 뭐니 별 것도 아닌 걸로 제 평소 말투 가지고 까는 것도 너무 웃긴다"며 "본인 인생이나 충실히 사셨으면 한다. 이런 말 하기도 너무 싫었지만 너무 답답하고 마음이 아파서 쓴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어 "다들 무시하라고 하는데 무시하는 게 쉽지 않다. 요즘은 무시한다고 해결되는 거 하나 없다"면서 "나는 회사가 있는 것도 아니고 1인 미디어를 운영하는 한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사람들에게 경고는 이런 식으로밖에 보여줄 수가 없다"며 속상해했다.

이민영은 11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다. 유튜버 채널 망구를 운영하고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