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SNS에 '눈사람' 관련 글 게재
"이죽거리는 눈빛 역겨워"
가수 이적 /사진=뮤직팜 제공
가수 이적 /사진=뮤직팜 제공


가수 이적이 눈사람 부수기에 대한 폭력성을 지적하는 글을 공유했다. 온라인에서는 눈사람 파괴 행위를 둘러싼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이적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이적의 단어들', '눈사람'이라는 글과 함께 장문의 글이 담긴 화면을 공유했다.

이적이 공개한 글에는 "A씨는 폭설이 내린 다음날 남자친구와 거리를 걷다가 길가에 놓인 아담한 눈사람을 사정없이 걷어차며 크게 웃는 남자친구를 보고 결별을 결심했다. 이유를 구구절절 설명하진 않았다"라고 적혀있다.

이어 "저 귀여운 눈사람을 아무렇지 않게 파괴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고, 진심으로 즐거워하는 모습이 소름끼쳤으며, 뭐 이런 장난 가지고 그리 심각한 표정을 짓느냐는 듯 이죽거리는 눈빛이 역겨웠다"는 내용이 담겼다.
사진=이적 SNS
사진=이적 SNS
덧붙여 "눈사람을 파괴할 수 있다면 동물을 학대할 수 있고 마침내 폭력은 자신을 향할 거라는 공포도 입에 담지 않았다. 단지 둘의 사이가 더 깊어지기 전에 큰눈이 와주었던 게 어쩌면 다행이었다는 생각이 들 뿐이었다"며 글은 마무리됐다.

최근 온라인 상에는 폭설 이후 다수의 눈사람 인증샷이 올라왔다. 그러나 곧 이를 걷어차고 부수는 모습들이 퍼지기 시작하면서 일각에서는 '폭력성'을 지적했다.

일례로 대전시 대전대학교 앞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앞에는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의 주인공인 엘사의 형태를 한 눈사람이 만들어져 화제가 됐다. 엘사 눈사람은 SNS를 통해 퍼지기 시작하며 단숨에 대전대 명물로 유명해졌다. 그러나 이후 지나가는 행인에 의해 파괴됐다. 공개된 CCTV에는 한 남성이 손바닥으로 엘사 눈사람의 얼굴을 내려쳐 부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엘사 형태의 눈사람을 부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엘사 형태의 눈사람을 부수는 모습이 담긴 CCTV 영상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가만히 있는 눈사람을 난데없이 내려치는 건 무슨 경우냐", "대상이 다르지만 폭력성과도 어느 정도 관련 있는 듯", "보기 좋은 모습은 아니었다", "저런 행위 자체가 문제 아닌가", "폭력성보다는 인간성의 문제인 듯" 등의 의견을 냈다. 반면, 눈사람 파괴를 동물 학대나 인간에 대한 폭력성으로 확대하는 건 과도한 비약이라고 보는 이들도 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