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기부
"코로나19 의료진 방한용품 지원"
 배우 송중기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가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은 7일 "송중기가 코로나19 선별 진료소 근무 의료진에게 방한용품을 지원해달라며 협회에 성금 1억 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부된 성금은 손난로, 발열 조끼, 대형 난로 등 코로나19 선별 진료소 의료진에게 필요한 방한용품을 전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송중기는 지난해 2월과 8월에도 코로나19 극복 성금 1억 원과 수해 의연금 5천만 원을 희망브리지에 전달하는 등 꾸준한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송중기는 오는 2월 '승리호'와 ‘빈센조’를 통해 대중과 만난다. ‘승리호’는 오는 2월 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tvN ‘빈센조’는 조직의 배신으로 한국에 오게 된 이탈리아 마피아 변호사가 베테랑 독종 변호사와 함께 악당의 방식으로 악당을 쓸어버리는 이야기. 송중기는 마피아의 냉철한 전략가이자 변호사, 콘실리에리 ‘빈센조 까사노’로 분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