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어보살' 김현중 / 사진=방송화면 캡처
'물어보살' 김현중 / 사진=방송화면 캡처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과 폭행, 16억 원 손해배상, 친자 소송 등으로 충격을 안긴 가수 겸 배우인 김현중이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다.

지난 28일 방송된 '무엇이든 물어보살' 예고편에는 김현중이 등장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날 서장훈과 이수근을 찾은 김현중은 "저도 밝은 사람인데 사람들의 비난과 차가운 시선으로 인해 위축된다. 그로 인해 내 진짜 모습을 잃어가고 있는 것 같다"는 고민을 털어놓았다.

김현중의 고민에 이수근과 서장훈이 각자 어떤 대답을 내놓을지, 김현중은 고백 외 어떤 이야기를 이어갈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4년부터 전 여자친구 A씨와 임신과 폭행, 16억 원 손해배상, 친자 소송 등 남자 연예인으로서 역대급 논란을 일으켰다.

A씨는 2014년 김현중에게 폭행 당해 전치 6주에 갈비뼈가 손상되는 부상을 당했다며 그를 고소했다. 이후 A씨는 김현중으로부터 6억원의 합의금을 받고 '비밀 유지'와 '고소 취하'를 약속했다.

하지만 A씨는 2015년 4월 "김현중으로부터 폭행 당해 유산을 했고, 임신중절도 강요 받았다"며 16억원 상당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그는 또 이같은 사실을 언론에 공개해 논란을 낳았다. 이에 김현중은 "A씨가 허위사실을 폭로하고, 합의사항을 어겼다"며 같은 액수를 청구하는 맞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2015년 9월 소송전이 이어진 가운데, 김현중의 아들을 출산했고 A씨는 현재 아들을 홀로 양육 중이다.

지난달 대법원은 A씨가 김현중의 폭행으로 유산한 사실이 없다고 판단했고 "A씨가 김현중에게 1억 및 지연손해금을 지급하라"면서 김현중의 손을 들어줬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