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병규, SNS 통해 근황 공개
해킹 당한 SNS 계정 복구 완료
"경이로운 일이 벌어졌어요"
/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사진=조병규 인스타그램


배우 조병규가 해킹당한 SNS 계정을 복구했다.

조병규는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경이로운 소무니"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조병규는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 촬영을 앞두고 있다. 그는 한 손으로 입을 틀어막은 채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앞서 조병규는 SNS 계정을 해킹당한 바 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7일 공식 입장을 통해 "배우의 개인 SNS(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됐다. 게시물 및 팔로우한 계정 역시 해킹에 의한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는 해당 SNS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요청했다. 복구될 때까지 피해 없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조병규는 "부계로 만든 팔로워까지 인스타에서 합쳐줬어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해킹당한 계정을 되찾으면서 새로 개설한 계정의 팔로워 수가 합쳐진 것. 이에 조병규는 "경이로운 일이 벌어졌어요"라며 감탄했다.

한편 조병규는 현재 '경이로운 소문'에서 놀라운 습득력과 선한 성품, 넘사벽 재능을 갖춘 카운터 특채생 소문 역으로 열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