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 사진=텐아시아DB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수 청하와 접촉한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와 멤버들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7일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앞서 사나는 코로나 확진자인 청하와 최근 접촉했다면서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사나가 청하와 접촉함에 따라 트와이스 전 멤버와 스태프들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다행히 모두 음성 통보를 받게 됐다.

청하는 7일 오전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음을 알렸다. 청하는 코로나 확진 직후 팬카페에 "조심한다고 했는데 많이 부족했나보다.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활동 중단을 알리고 사과했다.

이하 JYP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늦은 시간에 송구합니다.

사나를 포함한 트와이스 멤버와 매니저의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사나는 보건당국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18일까지 격리, 나머지 멤버들은 계획된 일정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