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텐션 비토, 30일 코로나19 확진
가요계 비상에 블링블링도 검사 예정
그룹 블링블링. /사진제공=메이저나인
그룹 블링블링. /사진제공=메이저나인


그룹 블링블링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는다.

블링블링 측은 30일 텐아시아에 "블링블링이 스태프들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고 전했다.

그룹 업텐션의 비토가 이날 코로나19를 확진받으면서 가요계에 비상이 걸렸다. 이에 블링블링은 예방차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비토가 나온 MBC '쇼!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의 출연진 및 스태프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업텐션의 소속사 티오피 미디어는 "비토는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태프,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