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업텐션의 비토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업텐션의 비토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업텐션의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인기가요' 출연이 겹쳤던 가수들의 방송 녹화가 중단되고 귀가조치 당했다.

30일 업텐션의 비토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고 모든 스케줄을 중단한 가운데 업텐션과 함께 MBC '음악중심'과 SBS '인기가요' 출연이 겹쳤던 가수들도 활동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텐아시아 취재 결과 비토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이날 촬영 중이었던 아리랑 TV의 '심플리 케이팝' 녹화가 긴급 중단됐다.

'심플리 케이팝' 출연진 중 업텐션과 '음악중심', '인기가요'에 함께 출연했던 노라조, 나띠 woo!ah!(우아!), 스테이씨 등이 있었고 제작진은 긴급회의를 진행한 결과 녹화를 중단하고 동선이 겹쳤던 팀들을 귀가조치 시켰다.

비토와 동선이 겹친 이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업텐션의 소속사 티오피 미디어는 30일 "비토는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비토와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텝,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