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의 찬열(왼쪽), 블랙핑크의 로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의 찬열(왼쪽), 블랙핑크의 로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소의 찬열이 문란하다는 전 여자친구의 폭로가 나왔다. 찬열과 교제 당시 찍은 사진을 증거 사진으로 내밀며 전 여자친구임을 인증한 가운데, 찬열이 아니라 블랙핑크의 로제에게 불똥이 튀었다. 로제는 디스패치 로고가 박힌 합성사진 때문에 '찬열의 전 여친'이라는 오해를 샀고, 불필요한 곤혹을 치르고 있다.

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은 29일 새벽에 올라왔다. 그는 찬열과 애정 넘치는 사진을 증거로 내밀며 찬열의 문란한 사생활을 폭로했다.

찬열과 3년간 교제했다는 A씨는 "찬열이 더러운 사람이라는 것을 나와 찬열의 팬만 몰랐다"면서 "새로운 여자들과 더럽게 놀기 바빴다. 걸그룹이며 유튜버며 BJ와 승무원 등 많은 여자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글에서 분노와 억울함을 드러냈다. 찬열과 교제하는 동안 찍은 사진도 숨기고 연애가 들통나 일에 지장이 갈까봐 친한 친구에게도 연애를 비밀로 했다는 A씨는 "사람 보는 눈이 없어도 너무 없던 게 내 잘못"이라고 했다.

특히 A씨는 "네가 사람이면 적어도 내 지인들은 건들지 말았어야했다"며 "제발 사람 구실 좀 해라. 이거 말고도 입 열면 일이 더 커진다"고 경고했다.

찬열의 사생활이 문란하다는 전 여자친구의 폭로에 찬열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른 것은 당연하지만, 블랙핑크의 로제가 함께 검색어에 올라 의문을 샀다.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블랙핑크의 로제 / 사진=텐아시아DB
과거 찬열과 로제는 디스패치 워터마크가 찍힌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였다. 해당 사진은 찬열의 직찍과 로제의 얼굴을 교묘하게 합성한 사진으로, 2018년에 이미 합성으로 판명이 났다.

하지만 찬열의 폭로와 함께 이 사진이 다시 수면 위로 오르면서 로제의 이름도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고, 찬열의 전 여자친구가 로제라는 불필요한 오해까지 만들며 불쾌한 상황에 놓였다.

확인이 되지 않은 폭로글로 인해 도마에 오른 찬열도 수난이지만, 긍정적이지 않은 이슈에 뜬금없이 이 이름이 오르내리는 로제 역시 수난을 겪고 있는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