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故 설리(본명 최진리)가 하늘의 별이된지 벌써 1년이 흘렀다.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경기 성남이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당시 경기 성남소방서에 따르면 출동 당시 설리는 이미 숨이 멎은 상태였으며, 부검 결과 타살 등의 범죄 혐의점은 없었다.

설리는 2005년 SBS 드라마 '서동요'에서 아역으로 연예계 발을 디뎠다. 이후 2009년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걸그룹 에프엑스 데뷔로 데뷔했다. 데뷔 후 '라차타', '일렉트릭 쇼크', '핫 서머' 등 다양한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하지만 2014년 악성댓글과 루머 등으로 심적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활동을 중단했고, 2015년 에프엑스를 탈퇴했다. 이후에는 드라마와 영화 등 연기활동에 매진하며 배우로서 활동했다.

설리는 생전 큰 사랑과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지만, 동시에 무차별적인 악플에 시달렸다. 자유분방한 고인의 행보는 늘 화제를 모았고, 이에 대한 비난의 시선과 악플 역시 상당했다.

여러 활동의 의지를 보였지만, 돌연 안타까운 선택을 하며 세상을 떠났다. 고인의 1주기를 맞아 많은 이들이 그리움을 표하며 추모하고 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