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화제
'미우새'에서 출중한 미모로 눈길
학벌부터 집안까지 네티즌 관심 폭발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미우새' 임원희의 소개팅녀로 출연한 모델 겸 배우 출신 황소희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황소희는 지난달 2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 임원희 소개팅녀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의 만남은 배정남의 주선으로 성사됐다.

황소희는 1986년생으로 임원희보다 16살 연하다. 방송에서 임원희는 황소희에게 "86년생이라는 말을 들었다. 범띠던데 나는 개띠다. 재미로 범띠와 개띠의 궁합을 봤는데 좋더라. 그냥 그렇다는 이야기다"며 호감을 표했다.

황소희는 영어 강사를 준비 중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이에 임원희는 "나이 먹기 전에 하고 싶었던 것 중 하나가 영어"라고 말했고, 황소희는 "저한테 과외 받으시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임원희는 "나는 좋다. 개인교습도 하냐"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특히 이날 임원희는 황소희를 집에 데려다주면서 "전화번호 주실 수 있으시냐"고 묻기까지 해 향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사진=SNS
'임원희 소개팅녀' 황소희 /사진=SNS
황소희는 과거 모델과 배우로 활동했다. 14세 때 모친인 소희통상 이혜경 대표가 론칭한 브랜드 런웨이에서 모델로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후 2014년 tvN 드라마 '마이 시크릿 호텔'과 2016년 MBC '최고의 연인' 등에 출연했다. 또 예능프로그램 '겟 잇 스타일', '팔로우 미' 등에서 MC로도 활약했다.

황소희의 집안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황소희의 모친인 이혜경 대표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콜롬보를 국내로 수입한 오르비스 인터내셔널패션 대표다. 콜롬보는 2011년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제일모직 부사장 시절 인수해 화제를 모았던 브랜드다.

이혜경 대표는 2016년 tvN '현장 토크쇼-택시'에 출연해 딸 황소희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이 대표는 "딸이 이화여대 법대 대학원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갑자기 배우를 하겠다고 하더라. 이제는 앉아서 공부하는 게 너무 싫다고 했다"면서 황소희를 둘러싼 '금수저' 논란에 "금수저가 맞다. 우리가 잘 살아서 펑펑 쓰는 게 아니라 있는 것을 쓰자는 주의다"고 쿨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