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만 남긴 故설리 다큐멘터리
지인들, "설리 母, 평생 딸 이용"
친오빠 "당신들 진짜 친구 아냐"
네티즌 "최자는 무슨 죄?"
故 설리를 다룬 다큐멘터리/ 사진=MBC 캡처
故 설리를 다룬 다큐멘터리/ 사진=MBC 캡처


고(故) 설리를 다룬 다큐멘터리의 후폭풍이 계속 되고 있다. 생전 설리와 가까웠던 지인들이 일제히 그의 모친을 겨냥해 비난을 보냈고, 설리 오빠는 "함부로 말하지말라"고 맞받아쳤다.

고(故) 설리와 초등학생 때부터 친구였다는 A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설리 엄마를 향한 메시지를 보냈다.

A씨는 "어떻게 당신께서는 아직까지도 그렇게 말씀을 하실 수 있는지 참 놀랍고 씁쓸하고 슬프다"고 적었다.

이어 "성인이 되고 얼마 안 됐을 때, 나한테 진리가 '보통 엄마들은 딸의 미래를 위해 저축을 해주시는지' 물어봤다"며 "진리가 '나는 초등학생 때부터 지금까지 일하며 엄마한테 모든 돈 관리를 맡기고 용돈을 받았는데 엄마한테 물어보니 모아둔 돈이 하나도 없다더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회사에서 가불을 받아서 쓰신 것 같다고 하더라. 자기가 평생 방송 일을 할 수 있을지 어떨지 아무도 모르는 일인데 어떻게 자기의 미래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상처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방송에서 나왔다시피, 유복하지 않은 가정이었기에 '생활비가 빠듯했나' 잠시 생각했다. 근데 진리 오빠(와 엄마) 두 분 다 성인이지 않나. 두 분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 진리가 사람들의 시선과 비난과 고된 스케줄을 감내하며 일을 할 때, 다른 가족들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라고 한탄했다.
'다큐플렉스' 설리편/ 사진=MBC 캡처
'다큐플렉스' 설리편/ 사진=MBC 캡처
A씨는 "당신께서는 진리가 벌어오는 목돈을 단순 생활비 외에 사용하며 편하게 지냈고, 그랬기에 진리가 돈 관리를 본인이 하겠다고 하니 화가 나서 연을 끊은 것 아니냐"며 "어디에 사용하셨는지, 왜 내가 힘들게 번 돈을 그렇게 쉽게 쓰냐는 진리한테 어떤 말을 하셨는지 다 기억하고 있다"고도 했다.

끝으로 "사실 방송 하나뿐이었다면 아마 이렇게까지 글을 쓰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데 평생을 이용 당하며 살았던 진리를 아직까직도 이용하며 살고 계시더라. 진르를 보고싶어하는 팬들의 마음을 이용해 그들에게 민망한 연락을 하신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사자는 본인 얘기라는 걸 알 것"이라며 "몰라서 가만히 있는 게 아니다. 이쯤에서 멈춰달라. 제발 더 이상 진리를 이용하지 마라"고 글을 마쳤다.

이러한 설리 지인들의 폭로가 잇따르자 이번엔 설리의 친오빠가 나섰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당시에 존중해줬던 친구들이 이딴 식이라니. 그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친구라고? 그 누구보다 통탄스러워할 시기에 '그알(그것이 알고 싶다)' 촬영에 급급했던 너희들이 누구 허락 받고? 진짜 옆에 있어줬던 친구들이 맞나 의문이 든다"고 했다.

이어 "진짜 친구라면 잘못된 방향을 지적해줄 수 있어야 한다. 뭐가 어디서부터 어떻게 어긋나 있(는)지 모르는 너네한테는 말해도 이해 못 하겠지. 비유를 들면 어린 아이들에겐 이가 썩는다고 사탕을 많이 못 먹게 하지 않나. 너네는 그런 경우다. 그니까 말 함부로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현재 해당 글을 삭제된 상태다.
'다큐플렉스' 설리편/ 사진=MBC 캡처
'다큐플렉스' 설리편/ 사진=MBC 캡처
이같은 논란의 시발점은 故 설리의 엄마가 출연한 다큐멘터리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는 '설리가 왜 불편하셨나요'라는 주제로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설리 엄마 김수정 씨는 자신이 래퍼 최자와의 연애를 반대하자, 딸이 경제적으로 독립을 선언하며 모녀관계가 단절됐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설리와 가끔 연락만 할 뿐 만나진 않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최자의 SNS를 악플로 도배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제작진은 "최자 등을 향한 2차 가해는 의도하지 않았다"며 "그 역시 피해자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다. 그럼에도 누리꾼들은 "방송 내용 자체가 최자를 가해자로 만든 느낌이 강하다"고 꼬집었다.

이런 사태를 가장 가까이서 지켜본 최자의 오랜 친구이자 동료인 래퍼 개코도 "최고 시청률이 제작의도 였다면 굉장히 실망스럽고 화가 난다"며 제작진을 겨냥한 날선 반응을 보였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