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답답'
악플러에 엄중 경고
'온앤오프' 출연 중
성시경 / 사진 = 텐아시아DB
성시경 / 사진 = 텐아시아DB


가수 성시경이 악플러에게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27일 성시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코로나에 폭우에 태풍에...참 답답합니다. 이 또한 지나갈거라고 말해주기에는 지금이 너무 힘들고 앞이 잘 안보이네요"라며 "어르신들이 잘 먹어야한다고 늘 말씀하시는건 이유가 있는거에요. 잘 챙겨먹고 힘내서 버텨나갑시다 (그러기엔 너무 많이 챙겨 먹나...)"라는 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어묵탕을 끓여 먹었다고 밝히며 자신만의 어묵탕 레시피를 밝혔다.

또 성시경은 "아 그리고 얼마전부터 여기와서 계속 말도안되는 글로 관심끌려는 분이 계신데요. 두 번 신고 차단했는데 계정바꿔서 계속 열심히 사랑받고 싶어하시는데 경찰의 사랑을 받고 싶지 않으면 그만하시길. 저도 저지만 여기오신분들 기분 잡치게 하는게 화가 나네요. 여러분도 댓글 달아주지마세요"라고 덧붙이며 불쾌감을 전했다.

한편, 성시경은 최근 tvN '온앤오프'에 출연 중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