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BBC 인터뷰서 인종차별 논란 언급
"많은 한국인들 블랙페이스 맥락 파악하지 못해"
"눈찢기 퍼포먼스? 비하 목적 없어"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샘 오취리 /사진=텐아시아DB


흑인 분장을 한 채로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의정부고 졸업사진을 비판했던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영국 공영방송인 BBC에 출연해 이와 관련한 생각을 밝혔다.

BBC는 지난 13일(현지시간) '샘 오취리 : 한국에서의 인종차별에 저항하는 흑인'이라는 제목으로 샘 오취리와 진행한 인터뷰를 보도했다.

앞서 샘 오취리는 가나의 장례 문화를 흉내낸 패러디 '관짝소년단' 콘셉트로 졸업사진을 찍은 의정부고 학생들을 향해 "흑인으로서 매우 불쾌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그가 'ignorance'(무지하다)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는 점, 사안과 관련 없는 'teakpop'(티타임과 K팝을 더한 단어로, K팝 가십을 뜻함)이라는 해시태그를 붙여 논란을 키우려했다는 점 등이 문제시되며 역풍을 맞았다. 더불어 과거 샘 오취리가 JTBC '비정상회담'에서 눈을 양쪽으로 찢는 행동을 취했던 것까지 재조명돼 결국 그는 사과의 뜻을 전했다.

BBC와의 인터뷰에서 샘 오취리는 "학생들을 지목해 비난할 의도는 없었다. 그들이 피해를 주거나 흑인을 노골적으로 비하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발언의 의도를 이해하려는 몇몇 한국인들과 의미 있는 대화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블랙페이스에 대한 한국 사람들의 이해도를 묻는 질문에는 "내 한국 친구들은 대부분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흑인에 대한 이미지가 생겼다고 했다"면서 "블랙페이스가 많은 흑인과 다문화 국가에서는 금기시하는 부분이 있음을 지적하려 했다. 그러나 그 맥락이 한국에서는 생소해 많은 논쟁이 있었고,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이 다수였다. 블랙페이스의 역사적 맥락이 잘 알려지지 않아 사람들이 의미를 파악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 사진=JTBC 방송 캡처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 사진=JTBC 방송 캡처
또 그는 과거 방송에서 손가락으로 눈을 찢는 포즈를 취해 동양인을 비하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느냐고 지적받은 것에 대해 "스페인의 못생긴 얼굴 대회 이야기가 나왔을 때 한국인을 흉내내거나 비하하려는 목적 없이 얼굴을 최대한 일그러뜨리려고 한 것이다"라면서 "나는 한국에서 살고 일하고 있다. 한국인을 비하할 이유가 없다"고 해명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