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X최동석 가족, 부산서 교통사고
트럭 운전자, 혈중알코올농도 면허취소 수준
박지윤X최동석 부부, 부산서 교통사고…'만취' 역주행 트럭과 정면 출동


최동석 KBS 아나운서와 아내인 방송인 박지윤 가족이 탄 승용차가 고속도로에서 역주행 하던 트럭에 부딪혔다.

지난 27일 오후 8시 30분께 부산 금정구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에서 최동석이 운전하던 볼보 승용차가 역주행하는 2.5t 화물차와 정면충돌했다.

이 사고로 최동석과 박지윤은 목과 손목 등을 다쳤고, 10대 아들과 딸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교통사고 현장./사진제공=부산 경찰청
교통사고 현장./사진제공=부산 경찰청
경찰은 트럭 운전자 A(49)씨가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취소 수준에 해당하는 상태에서 고속도로에 진입한 뒤 유턴해 최동석 가족의 승용차와 충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왼쪽 다리가 부러지는 등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 박지윤은 방송인 겸 사업가로 활동 중이며, 최동석은 지난달 자가강청 등 건강상의 이유로 '뉴스9'에서 하차하고 병가를 제출했다. 이들 부부는 자녀들과 함께 부산 여행을 마친 후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박지윤, 최동석 SNS 계정은 모두 비공개 상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