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인스타그램 해킹 피해 알려
"세상은 예상치 못한 일의 연속"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 / 사진=인스타그램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 전미라 / 사진=인스타그램


전 국가대표 테니스 선수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가 SNS 해킹 피해 사실을 밝혔다.

전미라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 터키의 한 남성분이 그랬던 것 같은데, 그분이 나 말고도 다른 나라 사람의 인스타도 해킹해서 버젓이 본인 이름과 사진으로 변경을 해놨더라"고 글을 썼다.

이어 "여러 사람 도움을 받아 우여곡절 끝에 다행히 계정은 되찾았지만 프로필 사진 변경은 아직 되지 않는 상황이다. 무엇 때문에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태 이 공간에서 나눈 마음과 받은 응원들이 다 사라질까 봐 걱정하다가 나중엔 못 찾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마음도 비웠는데 이렇게 찾게돼 다행이다"고 전했다.

전미라는 "프로필 사진도 복구되면 얼른 바꿔보겠다"며 "세상은 예상치 못했던 일들의 연속이다. 그래도 찾게 되어 참으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전미라는 가수 윤종신과 2006년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