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환, 오늘(6일) 육군 현역 입대
우도환, 이민호·장기용 등 절친 배웅 속 입대
우도환 "건강히 잘 다녀와 좋은 모습으로 인사하겠다"
우도환 / 사진 = 텐아시아DB
우도환 / 사진 = 텐아시아DB


배우 우도환이 오늘(6일) 입대한다. 우도환은 육군 신병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고 육군 현역으로 복무한다.

지난달 24일 우도환 소속사 키이스트는 "우도환이 2020년 7월 6일 입대한다. 안전과 건강상의 이유로 입대 장소와 시간은 비공개"라고 밝혔다. 또한 "팬들과의 송별 인사나 기자회견 등 별다른 공식행사 없이 조용히 입소하고자 한다. 몸 건강히 국방의 의무를 이행할 수 있도록 응원 부탁한다"고 전했다.

우도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편지를 올려 팬들을 향한 감사와 애정을 표현했다. 우도환은 "제가 7월 6일에 현역으로 입대를 하게 됐다. 직접 만나 인사드리지 못해서 미안한 마음이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매 작품 행복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나의 20대를 지켜봐주시고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너무 행복한 20대를 보낼 수 있었다"며 많이 어려운 시기에 건강하고 행복했으면 좋겠다. 나도 건강히 잘 다녀와 좋은 모습으로 인사하겠다. 그 어떤 말로 표현 못 할 만큼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우도환, 오늘(6일) 입대 "덕분에 행복했던 20대…잘 다녀와 인사하겠다" [종합]
사진=우도환 인스타그램
사진=우도환 인스타그램
우도환의 동료들은 입대하는 우도환에게 응원과 격려를 보냈다. 우도환은 입대 소식을 전한 이틀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우 장기용, 김경남과의 만남을 공개하며 "간 떨어지게 고마운"이라고 글을 남겼다. 지난 5일에는 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이민호를 만났다. 우도환이 "다녀오겠습니다, 폐하"라고 글을 남기자 이민호는 "영아 이제 천하제일 총이 되길"이라고 답했다. 이민호는 삭발한 우도환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우도환은 머리를 자르기 전, 지난 4일에는 "그동안 고마웠어요 조금만 기다려줘요"라고 글을 쓰며 미용실에서 이발기를 들고 있는 모습의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우도환은 2011년 MBN 드라마 '왔어 왔어 제대로 왔어'로 데뷔해 드라마 드라마 '우리 집에 사는 남자', '구해줘', '매드독', '위대한 유혹자', '나의 나라' '더 킹-영원의 군주', 영화 '인천상륙작전', '마스터', '사자', '신의 한 수 : 귀수편' 등에 출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