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매니저 "두달 동안 집안일 도우며 머슴생활" 주장
이순재 측 "기자회견 열어 사실 밝힐 것"
배우 이순재./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순재./사진=텐아시아DB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가 두 달 간 머슴같은 생활을 했다며 갑질을 폭로했다. '갑질' 원로배우로 지목된 이순재는 그의 주장에 대해 정면 반박했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이순재의 매니저로 취업한 B씨는 업무 외 집 쓰레기 분리수거를 비롯해 잡다한 심부름까지 하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는 이순재의 부인과 손자가 자신을 매니저로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머슴 수준으로 부리며 노동을 착취 당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두 달 간 주말을 포함해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하고 쉰 날은 5일 밖에 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가 근무수당은 전무했고 기본급 월 180만원 만을 받았다고 말했다.

회사 측에 4대 보험을 들어달라고 요청했지만 회사 측은 되려 이순재 가족에게 이같은 요구를 했다고 질책했다.

B씨는 두 달 만에 이순재의 매니저에서 해고됐다. 그는 "존경하는 분이라 1년 이상은 하려고 들어왔는데 대표님도 선생님이 어려워 해결을 못해줬다"며 "그전에 있던 사람들도 다 그렇게 했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지만 다른 부분은 잘못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보도에 이순재 측은 "가당치 않다"며 반박했다.

이순재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부탁을 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 B씨도 그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고 해명했다.

이어 "4대 보험과 임금 문제에 대해 토로한 적은 없지만 이에 관련한 모든 문제는 학원에서 담당하기에 B씨의 말을 전한 바 있다"고 했다. 이순재는 오는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전하겠다고 밝혔다.

이순재는 1956년 드라마 '나도 인간이 되련가'로 데뷔, 64년간 쉼없이 영화, TV, 연극무대 등을 가리지 않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자이자 업계의 존경을 받는 큰 어른으로 칭송받아왔다. 이같은 '갑질 논란'으로 그의 명성에 오점이 남겨질지 이목이 집중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