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 / 사진=온라인 팬 커뮤니티
그룹 엑소 / 사진=온라인 팬 커뮤니티


그룹 엑소의 수호가 멤버들과 팬들의 배웅을 받고 국방의 의무를 시작했다. 멤버 중 세 번째로 입대하는 수호를 위해 최근 아빠가 된 첸를 비롯해 백현, 세훈, 찬열, 카이 등 멤버들이 모여 '엑소표 의리'를 자랑했다.

수호는 14일 오후 충청남도 논산 육군훈련소를 통해 입소했다. 수호는 지난해 5월과 8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시우민과 디오에 이어 멤버 중 세 번째로 병역 의무를 이행한다. 수호는 4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할 예정이다.
그룹 엑소 / 사진=온라인 팬 커뮤니티
그룹 엑소 / 사진=온라인 팬 커뮤니티
이날 수호의 입대 시간과 장소는 비공개였지만, 현장에는 수호의 입대를 응원하기 위한 국내외 팬들이 몰렸다. 수호는 팬들에게 인사를 하는 대신 조용히 훈련소로 향했다. 대신 입대 전 인스타그램을 통해 "WE ARE ONE EXO 사랑하자"라는 애정이 가득한 인사를 남겼다.

수호를 배웅하기 위해 멤버들이 현장에 함께 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사진에는 멤버들이 수호의 짧은 머리를 만지며 웃는 모습이 담겼다. 백현, 세훈, 찬열, 카이과 특히 최근 득녀 소식으로 화제를 모은 첸도 함께 해 눈길을 끈다

수호는 2012년 엑소로 데뷔했다. 엑소는 '늑대와 미녀' '으르렁' '콜 미 베이비' '코코밥(Ko Ko Bop)' 등 다수의 히트곡을 발매하며 K팝 대표 아이돌로 자리매김했다. 수호는 지난달 첫 솔로 미니앨범 '자화상'을 발표하고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50개 지역 1위를 차지하는 등 솔로 가수로도 성공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