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영희. /텐아시아DB
배우 서영희. /텐아시아DB


배우 서영희가 둘째를 임신했다.

서영희는 2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곧 둘째가 태어납니다. 갑자기 찾아온 아기를 위해 초기엔 가족도 모르게 조심조심. 중기엔 첫째의 겨울방학 그리고 막달인 지금까지 코로나로 집콕 육아 중. 모두가 힘든 시기라고 너무 조용했나 봐요. 곧 만나서 얘기 나눠요"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서영희 인스타그램
/사진=서영희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 서영희는 만삭의 몸으로 계단을 오르고 있다. 그는 버킷햇과 마스크를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서영희는 2011년 동갑내기 회사원과 결혼해 2016년 딸을 출산했다.

다음은 서영희 인스타그램 전문

곧 둘째가 태어납니다
갑자기 찾아온 아기를 위해
초기엔 가족도 모르게 조심조심
중기엔 첫째의 겨울방학 그리고
막달인 지금까지 코로나로 집콕 육아중
모두가 힘든 시기라고 너무 조용했나봐요
곧 만나서 얘기 나눠요^^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