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지성, 혼전 임신 루머 반박
"시험관 수술 위해 결혼 전 혼인신고"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레이싱모델 출신 방송인 구지성이 혼전 임신 루머에 대해 반박했다.

구지성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결혼 기사가 나가고 나서 임신 사실을 먼저 고백하고 혼전 임신이라며 많은 꾸지람을 들었다"며 "'창피한 줄 알아라. 내 자식이 이런 뉴스 볼까 무섭다' 임신 중에 그런 글들을 볼 때마다 많이 속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실은 저는 혼전 임신이 아니다. 혼인신고는 결혼식을 하기 전인 2018년도에 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아기는 시험관 시술로 태어났다. 물론 시험관 시술을 하기 위해서 혼인신고부터 해야 했다"며 "저는 난소기능저하라는 질병을 가지고 있었기에 시험관 시술을 택했다"라고 강조했다.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사진=구지성 인스타그램
구지성은 당시 상황에 대해 "매일 배와 엉덩이에 주사를 맞으면서 시험관 시술을 받았고 노력 끝에 딸을 얻었다"며 "시험관 시술 준비와 여러 번 유산 위기로 임신기간 총 28kg이 늘었다. 출산 후 10일 만에 18kg가 빠졌으나 산후풍이 왔다. 현재는 아직 자반증 증상이 남아있다. 몸무게는 10kg 숙제가 아직 남아있다"라고 시술 과정을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지금도 아기를 기다리고 있을 그 분들의 마음이 어떨지 저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끝까지 포기하지 마라. 포기하지 말고 계속 노력해라. 분명 행복은 당신에게 올 거다"라고 자신과 비슷한 처지의 부모들을 응원했다.

구지성은 건설회사에 재직 중인 동갑내기 일반인 남편과 2014년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이후 지난해 6월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딸을 낳았다.

다음은 구지성 인스타그램 전문.

예전에 결혼기사가 나가고 나서 임신 사실을 먼저 고백하고 혼전임신이라고 많은 꾸지람을 들었어요.

창피한 줄 알아라. 내 자식이 이런 뉴스 볼까 무섭다.

임신 중에 그런 글들을 볼 때마다 많이 속상했어요.실은 저는 혼전 임신이 아니에요. 혼인신고는 결혼식을 하기 전인 2018년도에 했기 때문이에요.

이유는 소윤이는 시험관시술로 태어난 아기입니다. 물론 시험관 시술을 하기 위해서 혼인신고부터 해야했구요.

저는 난소기능저하라는 질병을 가지고 있었기에 시험관 시술을 택했어요. 시험관을 하기 수개월전부터 좋다는 건 다 먹고, 운동하고 등등. 정말 많은 노력을 했고, 매일 매일 배에 스스로 주사를 하고 위험의 시기도 끝없이 많았고 매일 매일 돌주사로 엉덩이전체가 돌덩이같이 딱딱해서 앉을 수도 누울 수도 없었지만, 끝없는 노력으로 시험관 시술 한 번에 성공을 했고, 초기부터 위험했기에 항상 불안에 떨며 임신 기간을 보냈지만 현재는 이 세상 그 무엇보다 소중한 아기와 함께 있어요.

시험관 시술 준비와 여러번 유산의 위기로 임신기간 총 28키로가 늘었고 출산 후 10일만에 18키로가 빠졌으나 산후풍이 왔었고 현재는 아직 자반증 증상이 남아있어요. 몸무게는 10키로 숙제가 아직 남아있네요.

코로나 바이러스로 너무 걱정도 많고 무섭기도 하고 또 들어가는 옷도 하나도 없지만 그래도 그 무엇보다 인생에서 제일 행복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지금도 아기를 기다리고 있을 그 분들의 마음이 어떨지 저는 너무나 잘 알고 있어요. 끝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포기하지 말고 계속 노력하세요. 분명 행복은 당신에게 올거에요. 그리고, AMH검사(난소나이) 안 해보셨던 분들은 꼭 한 번 해보시길 추천해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