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정준하 "요즘 정새로이 스타일"
"유튜브 소머리국밥 채널 운영"
윤정수 정준하 남창희
윤정수 정준하 남창희


방송인 정준하가 결혼 소식을 전한 '절친' 소지섭에게 축하의 메시지를 전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개그맨 정준하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이분한테 요즘 왜 TV 안나오냐는 말 묻지마라. 그럼 우리 셋 다 슬퍼진다”라면서 정준하를 맞았다.

정준하는 인사대신 “라디오 들으면서 왔는데 너네 호흡 어쩔거냐. KBS 큰일이다. 11시에는 박명수를 쓰지 않나”라며 큰소리를 쳤다.

남창희는 “요즘 정준하씨의 박새로이 스타일이 화제던데 왜 오늘은 안하고 왔냐”고 물었고, 정준하는 “정새로이다. 사실 요즘 새로이 스타일로 많이 다녔는데, 여기는 너무 놀림당할 것 같아서 못하고 왔다”라고 대답해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남창희는 정준하의 유튜브 채널을 언급했고, 이에 "채널 이름이 소머리국밥이다. 유재석이 지어준 이름이다”라고 밝혔다.

남창희는 "대박 난 영상이 있다고 들었다. 명셰프가 출연한 영상”이라고 무한도전 당시 ‘김치전 사건‘으로 화제가 됐던 명현지 셰프 이야기를 꺼냈다.

정준하는 “명현지 셰프와 10년 만에 재회해서 같이 촬영을 했다"며 "너무 잘해주셔서 조회수가 굉장히 잘 나왔다. 25만 뷰"라고 대답했다.

이어 "지금도 너무 아름다우시고, 성격도 좋으시다. 제가 뮤지컬을 할 때마다 항상 오신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준하에게 김치전이란?”이란 질문에는,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라고 대답했다.

또한 한 청취자가 “소지섭씨도 결혼한다던데?”라고 묻자 "결혼식을 벌써 했다. 가족끼리 소규모로 했다. 아직 만나지 못해서 따로 좋은 선물이라도 해야겠다"고 대답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