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5번 출구' 작곡가, 후배와 의견충돌 끝에 폭행
'놀면 뭐하니?' 출연 당시 피소
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 사진 = 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 / 사진 = MBC 제공


유재석의 부캐릭터 유산슬을 트롯트 치트키로 만든 '합정역 5번 출구'를 작곡한 유명 작곡가가 후배 폭행 혐의를 받고 벌금형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TV조선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2월 7일 폭행 혐의로 약식기소된 작곡가 A씨에게 벌금 50만 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A씨는 음악저작권협회 이사로 재직 중, 가요작가협회 신임회장에 누구를 추천할지 후배 B씨와 의견충돌을 벌이다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A씨가 추천하는 신임회장을 지지하지 않자 화를 내며 폭행했다"면서 "목격자도 세 명 있다"고 고소장을 썼다.

A씨는 B씨로부터 폭행 혐의로 피소됐고, 검찰도 지난해 11월 A씨를 약식기소했다.

A씨는 폭행 사건 당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