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약물 투약 직전 직거래 CCTV
휘성, 약물 투약 직전 직거래 CCTV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휘성이 약물 투약 직전 약을 직거래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다.

지난 2일 한 매체는 지난달 31일 휘성이 한 남성을 만나 약물을 거래하는 듯한 CCTV 영상을 공개했다. 흰색 점퍼를 입은 휘성은 택시에서 내려 판매자로 추정되는 남성과 만났다. 두 사람을 이야기를 나눴고, 휘성은 내용물을 확인한 뒤 검은 봉지를 건네받았다.

휘성은 서울 한 건물에 들어선 지 30분 만에 화장실 내부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쓰러진 휘성의 옆에 있던 검은 비닐봉지에는 주사기와 약병이 들어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휘성을 처음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최초 목격자는 "처음에는 아예 제 대답을 이해하지 못하고 이상한 대답을 할 정도로 의식이 없었다 추워서 떠는 듯한, 경련 같은 떨림이 계속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발견된 약물은 먀익은 아니지만,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없는 전문 의약품이다. 휘성은 마약 검사에선 음성이 나왔다.

휘성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알게 된 사람과 거래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송파경찰서는 약물 입수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