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이경, 한남대교서 극단적 선택 시도하는 시민 저지
"당연히 해야할 일…알려지게 돼 조심스럽다"
배우 이이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이경./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이경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시민을 구조했다.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26일 텐아시아에 "이이경에게 확인했더니 보도 된 내용이 맞다고 하더라"라며 "자신의 눈 앞에서 벌어진 일이라 위험해 보여서 생각 안 하고 바로 뛰쳐나갔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작 이이경 자신은 당연히 해야할 일인데 기사로 알려지게 돼 쑥쓰럽고 조심스럽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이이경이 지난 18일에서 19일로 넘어가는 새벽, 한남대교 위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는 시민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만취자는 달리는 화물 수송 트럭에 몸을 던져 극단적인 시도를 하려고 했고, 이를 목격한 이이경은 자신이 몰던 차에서 내려 경찰이 올 때까지 그를 저지하고 붙잡고 있었다고.

현장에 있던 제보자는 "이이경이 차도와 강물로 뛰어들려고 하는 만취자를 포박하듯 꽉 잡고 말렸다"라며 "추워서 몸을 떠는 만취자에게 자신의 옷을 벗어 입히고, 다른 시도를 할 수 없게 붙잡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이경./
이이경./
앞서 이이경은 지난해 11월 경찰청이 개최한 '62주년 112의 날' 기념식에서 112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당시 이이경은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를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아름답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적극 일조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이경은 지난 1월 개봉한 영화 '히트맨'을 통해 코믹 연기를 펼쳐 사랑 받았으며 최근에는 '칼퇴근' 음원을 발표하며 트로트 가수로도 데뷔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