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에이미와 가수 휘성 /텐아시아 DB
방송인 에이미와 가수 휘성 /텐아시아 DB


경찰이 가수 휘성(최휘성·38)을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과거 에이미와 벌였던 진실 공방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조선일보는 26일자 기사에서 사정기관 관계자의 말을 빌어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휘성에게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에도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논란에 시달린 바 있다. 휘성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와 종로 신경정신과 등지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당시 휘성은 해명을 통해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며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휘성은 2013년 7월 10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지난해 4월에는 휘성의 지인인 방송인 에이미가 SNS를 통해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고 폭로했다. 특히 에이미는 A씨가 자신을 입막음하기 위해 성폭행 및 불법 촬영 등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미국 국적인 에이미는 2012년 프로포폴 투약 사실이 적발돼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출입국 당국은 '법을 다시 어기면 강제출국을 당해도 이의를 제기하지 않겠다'는 준법서약서를 두 차례 받고 체류를 허가했으나 2014년 졸피뎀 투약으로 또 벌금형을 받으면서 강제 출국됐다.

에이미는 지난해 4월 16일, SNS에 “모든 프로포폴은 그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였다”며 “누군가에게 상상도 못할 얘기를 들었다. (A씨는) '혹시라도 자기를 경찰에 불어버릴 수도 있으니까 그 전에 같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 사진, 동영상을 찍어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적어 충격을 안겼다.

누리꾼들은 에이미의 글을 토대로 A씨가 휘성이라고 추측했다. 이에 휘성 측은 공식입장을 발표하며 "단연코 그런 사실이 없으며 만약 상대가 주장하는 대로 녹취록이 있다면 그에 따른 합당한 처벌을 받겠다"라고 부인했다.

4월 19일, 휘성은 유튜브를 통해 에이미와의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다. 휘성은 "4월 17일 밤 에이미씨에게 연락이 왔고, 통화 녹음본 공개는 에이미씨와 합의 하에 진행되었음을 말씀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녹취록에서 휘성은 에이미에게 "아무도 안 믿어. 아무도 안 믿을 거야"라면서 "콘서트 취소되면서 모든 계약들 다 물어내게 됐다. 나 이제 무슨 일 하고 살아야 하니? 나 노래라도 할 수 있을까"라고 오열했다.
가수 휘성 /텐아시아 DB
가수 휘성 /텐아시아 DB
이에 에이미는 “휘성아 나 용서해 줘. 내가 돌려놓을게. 내가 욕먹더라도”라고 말했다. 또한 에이미는 "나는 너한테 솔직히 말해서 자격지심 같은 것도 있었다"고 전했다. 그 말을 들은 휘성은 "그 희생양이, 왜 내가 돼야 해? 왜 도대체 내가 돼야 해?"라면서 울분을 토했다.

해당 논란으로 휘성은 당시 예정된 '2019 케이윌X휘성브로맨쇼' 전국투어 콘서트를 취소했다. 당시 휘성은 "이미 거의 모든 것을 잃었다고 느껴진다. 그럼에도 이후 에이미씨의 사과는 당사자의 자유라는 생각이다. 다만 사과를 한다면, 진심이 담긴 내용이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착잡한 심경을 밝혔다.

이후 에이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가수 휘성에게 사과했다. 5월 22일 에이미는 “과거 휘성과 절친한 사이로 지내며 같은 병원에 간 적이 있는데, 그때 그가 약물을 처방받은 것을 알고 오해를 했다”며 “휘성은 치료 목적으로 약물을 처방받았으며 이는 검찰 조사 결과에서도 확인된 사항”이라고 했다.

또한 성폭행 사주에 대해서는 “당시 휘성과 같이 알던 지인들 중 모르는 이들이 내가 경찰조사를 받던 날 집앞까지 찾아와 위협적인 상황에서 말한 내막들은 충분히 오해할 만했다”며 “이후 휘성도 이런 일에 대해 전혀 알지 못했고 관련이 없다는 것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인터뷰 말미에 에이미는 "대화를 통해서 저도 한편 같은 피해자라고 오히려 친구로써 이해해주는 휘성에게 더욱 미안한 마음"이라며 "이제는 저도 관련됐던 모든걸 뒤로 하고 자숙하는 마음으로 노력하며 살아가겠다"고 사과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