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입자 "돈 돌려 달라"vs슈 "노력 중"

슈 소유 건물 세입자들
"슈, 전세보증금 돌려주지 않아 난감"
슈, 도박 이어 전세보증금 논란까지
슈/사진=텐아시아DB
슈/사진=텐아시아DB


슈가 이번엔 전세 보증금 반환을 제때 지급하지 못해 논란에 휩싸였다.

걸그룹 S.E.S. 출신 슈(본명 유수영)는 16일 "보도 이후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고,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다만 제가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듯이 다뤄진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했다.

슈는 이어 "그동안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 왔고, 세입자 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중"이라며 "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슈가 해외 원정 도박으로 집행유예 선고를 받은 후, 슈 소유 경기도 화성시 다세대주택 전체에 도박 자금을 빌려준 채권자가 가압류를 걸었고, 이로 인한 피해를 세입자들이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가압류된 주택이기에 새로운 세입자가 나타나지 않고 있고, 슈는 "세입자가 들어와야 전세 보증금을 돌려 줄 수 있다"는 입장이라는 것. 전세기간 만료에 맞춰 새로운 집을 분양받았던 세입자는 "전세대출금을 갚지 못하면 신용 불량자가 된다"며 "1억 원 가까운 돈을 제가 어떻게 한 달 만에 마련하겠냐"면서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해당 세입자 외에 두 세대가 전세보증금을 결국 받지 못한 채 집을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된 전세 기간이 만료됐음에도 전세 보증금을 지급하지 않는 슈의 태도에 세입자들만 속앓이를 하고 있다는 것.
/사진=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사진=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처
슈는 해당 건물을 가압류한 채권자 박모 씨를 상대로 가압류 취소 소송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슈에게 4억 원의 도박 자금을 빌려준 인물로 알려졌다. 슈는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국내 뿐 아니라 마카오 등 해외에서 26차례에 걸쳐 총 7억9000만 원 규모의 상습도박을 한 혐의로 징역 6개월, 집행유예 2년를 선고받고, 사회봉사 80시간을 명령받았다.

박 씨는 슈에게 빌린 돈을 갚으라며 대여금청금 소송을 진행 중인데, 슈 측은 채권자가 도박을 용도로 돈을 빌려준 것이기 때문에 불법원인급여의 형태를 갖고 있어 변제할 이유가 없다고 버티고 있다. 이와 더불어 박 씨가 1800%의 이율을 요구했다는 주장이다.

박 씨는 슈가 국내에서 이용한 카지노는 국가 허용 카지노장이었고, 슈는 일본 국적이기 때문에 카지노 이용이 불법이 아니라는 점에서 불법원인급여라고 반박했다. 고이율에 대해서도 "차용증을 쓴 적도 없고, 그런 요구를 한 적도 없다"는 입장이다.

다음은 슈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수영입니다.

오늘 보도가 나간 이후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셨습니다.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그저 죄송한 마음이 큽니다.

다만 제가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며 문제를 해결할 의지가 전혀 없는듯이 다뤄진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

사실과는 다른 추측성 보도는 부디 자제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 동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고, 세입자 분들이 더 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중입니다.

실망스러운 모습이 아닌, 정말 열심히 살아가는 유수영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