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노홍철/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노홍철이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고생하는 의료진들을 찾아 빵을 나눠주며 응원했다.

노홍철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의료진에게 빵을 전달한 인증 사진을 올리며 "직접 찾아뵈니까 엄청 고생 많으시다"며 운을 뗐다.

이어 "매스컴에 나온 병원 외에는 응원이나 격려가 현저히 적거나 조금도 없어, 작은 표현에도 죄송할 정도로 (의료진이) 신나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저처럼 빵 보내고 싶다는 빵집부터 도울 곳 몰라 알려달라고 메시지를 보내주시는 분들이 많다"며 "혹시 따뜻한 마음 필요하신 분들 저한테 메시지뿐 아니라 댓글 달아주시면 그 댓글 보고 마음 나누실분들은 직접 연락드려도 좋을 것 같다"고도 제안했다.

노홍철은 "매주 화요일 제외하고 낮 12시~6시까지 좋은 재료에 뜨거운 응원과 감사함 양껏 발라 길게, 오래 많이 나눠 보겠다"며 "빵 나눔 하는 동안 테이크아웃만 운영을 하고, 수익금은 나누겠다"고 적어 훈훈함을 자아냈다.

자신의 이름을 딴 베이커리 카페를 운영 중인 노홍철은 앞서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서울, 대구, 경북 지역에 빵을 만들어 보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8일에도 서울 강남성모병원과 분당 서울대학교병원 보육원을 찾아 의료진에게 빵을 전달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