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딸의 아빠가 됐다"
"세상에 좋은 영향 줄 수 있도록 가르칠 것"
지난해 첫째 딸 얻어
박진영, 두 딸 아빠 됐다…오늘(9일) 둘째 득녀 [전문]
JYP엔터테인먼트 대표인 가수 박진영이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박진영은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여러 문제들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 SNS에 글 하나 쓰는 게 정말 조심스럽지만 이 소식은 알려야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면서 "제가 조금 전 예쁜 딸 아이를 맞이해서 이제 연년생 두 딸의 아빠가 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워져가는 세상에 이 아이들이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열심히 잘 가르치겠다"고 전했다.
가수 박진영 / 사진제공=Mnet
가수 박진영 / 사진제공=Mnet
또한 "이렇게 모두들 힘드신 상황에서 저만 좋은 소식을 알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면서 "다같이 힘을 합쳐 이 위기를 잘 넘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게재된 사진에서는 박진영 딸의 앙증 맞은 발을 볼 수 있다.

박진영은 2013년 10월 9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지난해 1월 첫째 딸을 얻었다.

이하 박진영 글 전문.

#JYPgirl #JYP딸 #연년생딸

요즘 여러 문제들 때문에 힘들어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 SNS에 글 하나 쓰는 게 정말 조심스럽지만 이 소식은 알려야할 것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립니다.

제가 조금 전 예쁜 딸 아이를 맞이해서 이제 연년생 두 딸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어려워져가는 세상에 이 아이들이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열심히 잘 가르치겠습니다.

이렇게 모두들 힘드신 상황에서 저만 좋은 소식을 알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네요. 다같이 힘을 합쳐 이 위기를 잘 넘겼으면 좋겠습니다.

Knowing there're so many people struggling these days because of the disease, it's so hard to write anything on SNS but I thought I had to let you know this news.

I was just given a beautiful little girl. Two years in a row, and now I became a father of two girls.

Will do my best to raise them to be good influences in this complicated world.

My heart is heavy to receive this blessing when so many people are struggling. I wish we can all come together to overcome this crisis.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