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기부 릴레이
강호동·김우빈 1억 원 쾌척
선미 "의료진 안전 위해 써주세요"
개그맨 강호동/ 사진제공=SM C&C
개그맨 강호동/ 사진제공=SM C&C
스타들의 따뜻한 선행이 이어진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방지를 위해 자신만의 방식으로 기부 릴레이를 펼쳐 주목받고 있다.

코미디언 강호동은 최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도움이 필요한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써달라며 쾌척했다. 그의 기부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코로나19 감염으로 사회적 단절 위기에 놓인 아동과 가족을 중심으로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강호동은 "언제 어디서라도 긴급 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가장 먼저 보호해야 할 대상이 어린아이들이라 생각한다. 이번에도 아이들이 최우선으로 보호받을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 싶다"며 "무엇보다 하루빨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뛰어놀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배우 이시영도 지난 25일 아름다운재단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들의 긴급 생계비로 전달된다.
[TEN 이슈] 쓴소리 보다 기부로…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스타 기부 릴레이
이시영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구 지역 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상황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보태고 싶었다"면서 "대구 지역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계신 한부모 여성 가구에 전달되어 작게나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가수 선미는 "의료진의 안전에도 힘써달라"며 '희망브리지 재해구호협회에 1000만 원을 기부했다.

뿐만 아니라 김우빈도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구호활동에 써달라면서 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1억 원을 내놨다. 그는 "최근 뉴스를 통해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 확진을 받는 안타까운 사례들을 봤다.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 더 큰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기부금을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TEN 이슈] 쓴소리 보다 기부로…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스타 기부 릴레이
김우빈이 낸 기부금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면역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한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 구매에 사용된다.

이외에도 배우 주지훈과 이병헌, 박보영, 가수 송가인 등이 자신만의 방식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힘쓰고 있다.

스타들의 기부 소식에 네티즌들도 호응을 보내며 동참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연예인들의 따뜻한 마음이 선한 영향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