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네 가족.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네 가족. /사진제공=TV조선
“한국 완벽 적응 마마 vs 향수병 찾아온 파파”

함소원·진화 부부와 본격 합가 생활을 시작한 중국 시부모님이 ‘극과 극’ 한국 적응기를 펼쳐내며 또 한 번의 레전드 에피소드를 만들어낸다. 18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다.

지난 11일 방송된 ‘아내의 맛’ 84회에서는 집 나간 중국마마를 찾기 위해 중구파파가 함소원·진화 부부네를 긴급 방문했다. 함소원과 진화는 시부모님 간 냉랭한 기류를 풀어내기 위해 애썼고, 내외의 노력에 마음이 누그러진 파파는 마마에게 그만 집으로 가자고 제안했지만 마마는 “한국 생활이 즐겁다”며 제안을 거절했다. 이에 파파 역시 “나도 함께 지내겠다”고 합가를 선언해 며느리 함소원을 기함하게 했다.

이와 관련 18일 방송되는 ‘아내의 맛’ 85회에서는 함진 부부와 중국 시부모님의 본격 합가 생활기가 그려진다. 함소원은 아직 한국 생활에 적응이 필요한 중국마마를 위해 비상용 카드를 건네고 외출하는 통 큰 면모를 보였다. 마마는 며느리의 신용카드를 받아들곤 바로 누군가에게 연락을 해 약속을 잡았다. 마마는 네일샵으로 향했고, 마마를 기다리고 있던 시터 이모님과 친구들이 등장했다. 이들과 일명 ‘목동 핑클’을 전격 결성한 마마는 “오늘은 내가 쏜다!”고 호기롭게 외치며 대륙 스케일 씀씀이를 발휘했다.

같은 시간, 함소원은 줄줄이 날아드는 실시간 카드 사용 내역 폭탄 문자를 보며 경악했고, 결국 시어머니에 전화를 해 폭풍 잔소리를 쏟아냈다. 이로 인해 이모들과 친구들 앞에서 제대로 체면을 구기게 된 마마의 결단은 무엇일지, 통 큰 마마에게 넘어간 짠소원의 카드는 과연 무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집에 홀로 남은 파파는 가족들의 외출 후 졸지에 독박 육아를 맡게 됐다. 이때 갑자기 낯선 여인들이 집을 방문한다는 소식이 들려와 내복 바람의 파파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파파는 재빨리 정장으로 탈바꿈하는, 초스피드 환복 쇼를 펼쳤다. 또한 마마와 함께 있을 때와는 180도로 다른 ‘스윗 가이’의 포스를 뿜어냈다. 낯선 여자가 먹여준 파전을 미소 띤 채 받아먹고 듀엣 곡을 열창했다. 급기야 집까지 데려다 주겠다고 나섰다. ‘선 넘는’ 광경을 지켜본 마마의 반응과 함께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파파의 ‘위험한 발언’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제작진은 “만났다하면 레전드 에피소드를 전하는 함진부부와 중국 시부모님이 한국에서의 본격 합가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며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행동으로 포복절도 웃음을 안기는 중국 시부모님의 남다른 활약상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아내의 맛’은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