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영화 ‘도망친 여자’ 베를린영화제 포스터. /사진제공=영화제작전원사
홍상수 감독의 신작 ‘도망친 여자’가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일정 및 해외 포스터를 공개했다.

홍상수 감독의 24번째 장편 영화 ‘도망친 여자’는 오는 20일 막을 여는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다. ‘도망친 여자’는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낸 적이 없었던 남편이 출장을 간 사이, 두 번의 약속된 만남, 한 번의 우연한 만남을 통해 과거 세 명의 친구들을 만나게 되는 감희(김민희 분)를 따라간다. 이 영화는 홍상수 감독이 배우 김민희와 7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김민희 외에 서영화, 송선미, 김새벽, 권해효 등이 출연한다.

‘도망친 여자’는 현지 시간 기준 25일 오전 9시 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베를리날레 팔라스트에서 프레스 상영회로 첫 공개된 뒤, 같은 날 오후 4시 월드 프리미어가 상영된다. 이어서 26일, 27일, 28일까지 공식 상영될 예정이다. ‘도망친 여자’는 베를린국제영화제를 통해 공개된 뒤 올봄 국내 극장가에 개봉한다.

이번에 공개된 해외 포스터는 우산을 쓴 채 어딘가를 향해 거닐고 있는 감희의 뒷모습을 담아냈다. 차분히 가라앉은 하늘 아래로 북촌의 거리가 한적한 정취를 풍기며 자리 잡고 있는 가운데 그 속을 유유히 걸어가는 감희의 발걸음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영화 속에서 그녀가 마주할 세 곳의 장소, 세 친구와의 만남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