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쿨의 이재훈. / 이승현 기자 lsh87@
그룹 쿨의 이재훈. / 이승현 기자 lsh87@


“결혼을 했고, 아이도 있습니다.”

최근 스타들의 뒤늦은 결혼과 2세 고백이 이어지고 있다. 그룹 쿨의 이재훈부터 배우 성준, 그룹 리쌍 출신의 길과 개리 등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모두 언론 매체와 TV 프로그램 등을 통해 “결혼을 했고, 자녀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재훈은 5일 일간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2009년 결혼해 두 아이의 아빠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2010년과 2013년 각각 딸과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이후 이재훈은 자신의 팬카페에 “그동안 숨겨왔던 사실을 고백하려 한다”면서 긴 글을 남겼다.

이재훈은 “대중의 사랑을 받고 사는 가수이기 이전에 어디서나 당당하고 멋스럽게 사는 한 남자이고 싶었다. 어린 나이에 연예인이 돼 항상 대중들의 시선을 느끼며 살다 보니 내 삶에서 어떤 것은 밝혀야 하고, 어떤 것은 노출을 자제해야 하는지 판단하기 어려운 상태로 어른이 됐다”며 “그러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고 우물쭈물하다 보니 세상에 꺼내지 못하고 세월이 흘러 버렸다. 아무런 의도가 없었음에도 무엇인가를 숨기고 살아왔던 나날동안 늘 여러분들에게 죄송스러웠습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있는 것이 좋았고 미래를 같이 만들어가고 싶은 사람이었다. 특수한 저의 환경을 이해해주고 배려해주며 기쁜 일과 슬픈 일 모두를 함께 나누고 저를 위해 기도해주는 소중한 사람이었다”고 덧붙였다.

“정상적인 과정이라면 그 사람과 함께 할 미래에 대해 많은 분들과 나누고 축복을 구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는 이재훈은 “아이가 생기면서 몇 번이나 고백을 결심했지만 일반인으로서 타인의 관심을 부담스러워하는 아내를 생각하다 양가 가족, 친인척 지인분들만 모시고 아주 작은 결혼식을 했다. 그렇게 두 아이의 아빠가 되었고 아무것도 세상에 밝히지 못한 채 오늘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내와 가족들을 보호한다는 이유로 상처를 주고 있는 건 아닌지 많은 생각이 들었고, 하루라도 빨리 모든 사실을 고백하고 남편으로, 아빠로 당당한 삶을 살아야겠다고 결심했다”고 밝혔다.

배우 성준. / 텐아시아DB
배우 성준. / 텐아시아DB
앞서 지난 3일에는 성준의 고백이 화제를 모았다. 그는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대 즈음 평생을 함께할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고, 아기 소식을 알았다. 소중한 두 사람에 대한 보호를 우선시하고 싶어 혼인 신고는 했으나 결혼식은 진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성준은 “최근 나 없이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아내가 걱정돼 복무 전환을 신청했다. 현재 상근으로 남은 군 복무를 시작했다. 초보 가장으로서 잘 해내고 싶었다. 군 복무 성실히 마치고 배우 성준으로, 가장으로도 지금보다 더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모델 출신으로 2011년 드라마 스페셜 ‘화이트 크리스마스’로 데뷔한 성준은 이후 ‘내게 거짓말을 해봐’ ‘닥치고 꽃미남 밴드’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구가의 서’ 등 드라마에 연이어 출연하며 실력을 쌓았다. 2018년 12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했다.

그룹 리쌍의 개리(왼쪽), 길 /
그룹 리쌍의 개리(왼쪽), 길 /
리쌍으로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은 개리와 길 역시 각각 다른 방식으로 결혼과 2세 소식을 전했다.

개리는 지난달 26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새롭게 합류해 아들 하오와 더불어 일상을 공개했다. 2016년 연예 활동을 잠정 중단한 지 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선 그는 2017년 결혼해 아들을 낳았다. 그는 “(출연을) 많이 고민했는데, 이제는 모든 것에서 좀 벗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달 27일에는 길이 채널A 예능프로그램 ‘아이콘택트’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어 활동을 중단한 길 역시 3년 만의 방송 출연이었다.

예식 없이 혼인 신고를 하고, 아들을 낳은 길은 장모와의 대화를 통해 근황과 심경 등을 털어놨다. 장모는 “우리 딸이 3년간 실종됐다. 집에서 은둔하고 노출을 할 수가 없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길은 “오는 5월 결혼식을 올리겠다”고 했다.

잇따른 스타들의 깜짝 고백에 네티즌들도 ‘놀랍다’는 반응이다. ‘그동안 숨기면서 사느라 얼마나 힘들었을까’라며 ‘이제라도 당당하게 다니길 바란다. 가족들을 위해 행복한 추억을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응원하는 목소리를 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이렇게 오랫동안 숨기다니 대단하다. 솔직하게 얘기했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부정적인 의견도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