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방구석1열’
제공=JTBC ‘방구석1열’


영화 ‘극한직업’의 뒷 이야기가 공개된다. 오는 2월 2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방구석1열’을 통해서다.

이날 ‘방구석1열’은 2019년 한해를 뜨겁게 달군 ‘극한직업’ 특집으로 꾸며진다.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과 제작자 김성환 대표를 비롯해 코믹 열연으로 변신을 꾀한 배우 진선규가 출연한다.

이병헌 감독은 ‘극한직업’의 캐스팅 과정을 떠올리며 “고반장은 무조건 배우 류승룡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류승룡의 연기는 감독으로서 디렉션 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중에서도 류승룡의 좀비 연기 장면 대해서는 “시나리오에는 ‘좀비가 된 고 반장’ 한 줄이었다. 아무런 설명 없이 촬영에 들어갔는데도 잘 표현해줬고, 감독인 내가 소리 내서 웃는 바람에 NG까지 날 뻔했다”고 극찬했다.

이에 패널인 민규동 영화감독은 ‘극한직업’ 준비 당시 류승룡과 사석에서 나눈 이야기를 공개하며 “당시 류승룡이 ‘내가 표현할 수 있는 코미디의 극한을 보여줄 수 있는 영화를 만났다. 내 인생을 걸겠다’며 결의를 다졌다”며 류승룡의 인생 작품임을 증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