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무실.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기안84 사무실.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본업과 함께 돌아온 ‘사장84’의 일상이 펼쳐진다.

오는 24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 330회에서 주식회사 기안84의 새 보금자리와 웹툰 작가들과 함께 하는 신작 품평회 이야기가 펼쳐진다.

누가 봐도 기안84의 사무실임을 알 수 있는 간판으로 SNS를 뜨겁게 달궜던 새 사무실의 내부가 공개된다. 회사의 성공을 짐작하게 하는 더 쾌적하고 한층 업그레이드된 시설로 재계를 위협(?)하는 사장84의 위엄을 드러낸다.

본업으로 돌아온 기안84는 엄격함과 온화함을 오가는 두 얼굴의 사장으로 변신해 웃음을 안길 전망이다. 시상식에서 진땀 빼던 것과는 달리 직원을 옆에 앉혀놓고 유려한 말솜씨를 자랑하는 ‘투머치 토커’로 변신했다.

신작 품평회를 위해 사무실은 찾은 이말년 작가는 등장하자마자 기안 앞에서 앞 담화(?)를 시작하며 예기치 못한 웃음을 선사한다. 직원들과 작업하는 모습을 본 그는 “저렇게 선생님처럼 부르냐”며 사장84에 대한 진단을 시작한다. 뒤이어 나타난 김재한, 강민구 작가에게도 “사내 분위기가 좋지 않다”라는 말을 건네며 품평회 전부터 ‘외부 고발자’로 활약했다.

신작 웹툰 ‘회춘’ 첫 회에 삽입돼 큰 관심을 모았던 BGM ‘return’의 탄생기도 공개될 예정이다. 베일을 벗었을 당시 “음악이 좋다 했더니 작곡이 헨리였네” “BGM 너무 찰떡임” 등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던 만큼 기안84와 헨리가 어떤 과정을 거쳤을지 이날 방송에 이목이 집중된다.

웹툰 작가이자 회사 대표로 돌아온 기안84의 모습은 오는 24일 밤 11시 10분 만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