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방송화면.


배우 하수호가 묵직한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다.

‘스토브리그'(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에서 하수호는 ‘마운드 아래 김광현’으로 불린 왼손 배팅볼 투수 허진욱 역으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백승수(남궁민 분)는 준우승했을 때의 드림즈에 대해 물었고, 장진우(홍기준 분)는 왼손 배팅볼 투수 허진욱을 숨은 주역으로 거론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 분)은 훈련중 팀의 핵심 타자에게 빈볼을 던지고 팀을 이탈한 사람이라고 허진욱을 설명하며 다시 드림즈에 데려오는 것을 반대한다. 이에 백승수는 왜 그가 빈볼을 던졌는지 확인을 해야겠다고 말해 허진욱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이어 공사 현장에서 일을 하는 허진욱에게 한재희(조병규 분)가 찾아와 드림즈 운영팀이라며 자신을 소개했고, 허진욱은 드림즈와는 공을 던지지 않겠다며 적대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의 으름장에도 주변을 맴돌던 한재희가 임동규(조한선 분)에게 빈볼을 던진 이유를 물어보자 허진욱은 “내가 이 일을 하든, 배팅볼을 던지든 너 같은 놈들이랑은 일 못 한다”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이후 그가 훈련 도중 빈볼을 던진 이유가 밝혀졌다. 당시 허진욱은 친구가 사고를 당해서 가봐야겠다고 사정했지만 볼 100개를 던지고 가라는 임동규의 말에 화가나 빈볼을 던진 것. 이유를 듣게 된 백승수는 “잘한 일은 절대로 아닌데, 그렇다고 죽어도 같이 일할 수 없는 이유라는 생각은 안 듭니다”라며 팀에 합류할 것을 제안했고, 허진욱이 이를 받아들이며 드림즈 전지훈련에 배팅볼 투수로 참여하게 된다.

이처럼 하수호는 드림즈에 대한 적대감을 가진 날카로운 모습부터 전지훈련에 들어간 후 타자들을 위해 열심히 공을 던져주는 프로의 모습까지 캐릭터의 성격을 제대로 보여줬다. 왼손 투수를 표현하기 위해 왼손으로 연습한 결과 완벽에 가까운 투구폼을 완성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