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이승기. /사진제공=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 이승기. /사진제공=tvN


이승기가 17일 방송되는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이하 ‘금금밤’)에서 분량 사수를 위해 분투한다.

‘금금밤’은 노동, 요리, 과학, 미술, 여행, 스포츠 등 각기 다른 소재의 6개의 숏폼(short-form) 코너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이다. 15분 내외의 짧은, 서로 다른 주제의 코너들이 속도감 있게 진행된다. 이승기는 여섯 코너 가운데 ‘체험 삶의 공장’ 코너에서 공장일을 일일 체험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승기는 ‘금금밤’ 출연에 대해 “15분짜리 방송, 숏폼은 처음”이라며 “녹화 중 액기스만 압축해서 나가기 때문에 시청자분들에게 가성비 최고인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 저 또한 방송분량에 대한 부담 없이 즐겁게 촬영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또한 ‘체험 삶의 공장’에 대해서는 “내가 늘 사용하는 물건, 먹거리가 어떻게 만들어져 우리 손에 오게 되는지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 물건이 만들어지기까지의 세밀한 과정과 현장 노동자분들의 정성, 신념을 알 수 있는 귀한 경험”이라 밝혔다.

최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나영석 PD는 이승기를 섭외한 이유로 “성실하고 누구에게나 친근하게 다가가는 인물이다. ‘체험 삶의 공장’은 이승기에게 딱 맞는 코너”라고 밝혔다. 이승기와 나영석 PD의 인연은 2007년 ‘1박 2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이승기는 2020년 2월까지 출연하겠다고 나영석 PD와 합의했고, 해당 내용이 담긴 계약서는 방송을 통해 줄곧 회자되며 많은 웃음을 전했다. 장기계약이 막바지에 이른 지금, 나영석 PD의 의도대로 이승기는 ‘금금밤’에서 따뜻한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17일 방송하는 ‘금금밤’에서도 이승기는 공장일을 체험하며 구슬땀을 흘릴 예정이다. 지난주 꼬막 공장에 이어 한과 공장을 찾은 그는 이번주도 입담 좋은 사장님을 만나 폭풍 친화력을 자랑할 전망이다. 지난 방송 말미 이승기는 “내 노동에는 철학과 신념이 없었다”며 “첫 녹화는 내가 졌고, 2회에서는 이승기가 아닌 ‘이노동’이 될 때까지 철학을 장착해서 승리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가 승리를 거머쥐고 분량을 확보할 수 있을지 많은 궁금해진다.

10인 6코너 옴니버스 예능 ‘금금밤’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