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사내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검사내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검사내전’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걸크러시 검사 정려원과 이상희가 넋이 나간 표정을 짓는다.

‘검사내전’에서 진영지청 형사2부의 걸크러시 양대산맥 차명주(정려원 분)와 오윤진(이상희 분). 언제나 냉철함을 잃지 않고 객관적인 시선에서 사건을 해결하고자 노력하는 명주와 녹록치 않은 검사 일에 엄마로서 육아까지 해내는 윤진이가 강적을 만난다.

승승장구하던 검사 생활 중 딱 한 번 미끄러져 진영으로 내려온 명주. 그는 진영지청의 만년 2등 형사2부에 합류해 각종 사건을 척척 해결하며 ‘스타 검사’다운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상처 많은 과거와 맞닿아 있던 가정폭력 사건에서 잠시 흔들리기도 했지만, 이후 담당한 학교폭력 사건에서는 여느 때와 다름없는 냉철하고 멋진 판단을 내리며 “역시 차명주”라는 반응을 얻었다.

형사2부에 존재하는 또 한 명의 걸크러시 검사 윤진은 소위 말하는 슈퍼우먼이다. 과거 조폭도 때려잡는 강력부 출신으로 현재 매일 쏟아지는 각종 사건과 육아를 모두 버텨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나 ‘검사내전’ 측이 14일 공개한 스틸컷 에는 온통 헝클어진 차림새인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늘 수수하지만 단정한 차림새에 꼿꼿한 자세와 태도를 보여주던 명주는 한껏 헝클어진 머리에 넋이 나가버린 표정을 짓고 있다. 심지어 옷에 묻어있는 정체를 알 수 없는 얼룩은 상황을 더욱 짐작하기 어렵게 한다. 윤진은 병원 침대 위에 한껏 지친 모습으로 앉아있다. 육아에 치여 항상 피곤을 달고 살았지만, 이토록 어두운 얼굴은 보여준 적 없었다. 이들에겐 무슨 일이 생긴 것이며 두 검사를 KO 시킨 인물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검사내전’ 제작진은 “진영지청 형사2부에 새로운 소동이 일어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아직 방송에서 구체적으로 드러난 적 없던 윤진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일과 육아를 함께 하는 워킹맘, 육아대디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에피소드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검사내전’ 8회는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